페이스북 바로가기 1365자원봉사포털사이트 바로가기 자원봉사 아카이브 바로가기 자원봉사 이그나이트 바로가기

아름다운 사람들

  • HOME
  • >
  • 나눔이야기
  • >
  • 아름다운 사람들
<문경시 고경매 씨> 세월과 함께 남은 나눔의 주름

세월과 함께 남은 나눔의 주름

32년간 변함없이 꾸준하게 지켜온 봉사의 마음

 

문경시 고경매

 

 

변함없이 꾸준하게

고경매 씨가 활동하고 있는 자유총연맹 여성회1954년 출발한 이념운동단체인 한국자유총연맹 안에 속하는 단체이다. 그들은 어머니 포순이 봉사단재난구조단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의 여러 분야에서 땀 흘려 봉사하고 있다. 또한 세계 군인 체육대회’, ‘도민체전’, ‘장애인 체육대회와 같은 지역의 큰 행사와 한 달에 2번 정기적으로 사회복지회관과 장애인복지회관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대부분 50대로 구성된 회원들로 각자 해야 하는 일들이 있지만, 잠깐이라도 시간을 내어서 많은 활동에 기쁜 마음으로 참가하고 있다. 자신들이 하는 일의 의미를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잠깐 하는 희생이 다른 이들에게는 엄청난 도움이 된다는 그 의미를 말이다. 그런 의미를 잘 알기 때문에 그녀들은 어떤 궂은일에도 웃음을 잃지 않는다. 고경매 씨는 이러한 단체에서 32년간을 몸담으며, 현재 6년째 회장으로서 회원들과 함께 어떤 일이든지 즐거움을 잃지 않고 해나가고 있다.

 

옷깃만 스쳐도 인연

처음에는 정말 우연한 계기였어요. 저는 자유총연맹이라는 단체가 어떤 단체인지, 솔직히 그런 단체가 있는지도 잘 모르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 주위 친구가 좋은 단체가 있는 데 함께해보지 않겠냐고 권유를 했습니다. 그 단체가 자유총연맹이었어요. 그리고 그저 눈앞에 닥치는 일들을 해 나가다 보니 32년이 흐른 지금까지 이곳에 몸을 담고 있네요.”

 

불가에서는 길거리에 오가는 사람끼리 잠깐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고 한다. 우연이라고 생각했던 모든 일들이 인연인 셈이다. 결심은 우연한 계기로 그녀를 찾아 왔고, 그녀는 그것을 우연이라고 부르지만 어쩌면 인연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 인연은 그녀에게 32년 동안 머물고 있다. 처음에는 나라의 안보를 책임지고 나라사랑을 실천하는 좋은 단체라는 말만 듣고 연맹에 덜컥 가입했다. 그리고 단체에서 하는 여러 가지 사업들에 좋은 마음으로 참가하다 보니 어느새 연맹에 대한 애정도 생겼지만, 자신이 하는 일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크든 작든 어떤 식으로든지 도움이 되고 있다는 사실이 더욱 기뻤다. 그 사실이 그녀에게 어떤 흔들림도 없이 꾸준히 눈앞의 길을 걸어갈 힘을 주었다. 그리고 그 꾸준함은 그녀가 다른 사람들의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고경매1.jpg


뒤가 아니라 앞에서

저는 이제까지 자유총연맹과 주부대학에서만 활동했었어요. 주위의 다른 분들이 여러 단체에서 활동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그래야 하는 건 아닌가 걱정했는데, 하나를 꾸준히 하다 보니 회원들에게 인정을 받게 되고 6년 전부터 회원들의 뜻에 따라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어요.”

 

그녀는 6년 전부터 자유총연맹 여성회의 회장직을 맡아오고 있다. 회원들의 인정으로 맡게 된 역할은 다행스럽게도 그녀의 성격에 잘 맞았다. 평소 뒤에서 받쳐 주기보다는 앞에 나서 솔선수범하는 성격의 그녀는 약 100명 정도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는 단체를 누구보다 잘 이끌어오고 있다. 그녀가 처음으로 활동했을 때는 안보 관련 활동을 주로 했지만, 그녀가 이끌고 있는 지금은 지역의 여러 행사나 사회질서유지,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봉사활동 쪽으로 많은 힘을 보태고 있다.

 

특히 여성회 내에 어머니 포순이 봉사단은 지역 경찰서와 협력을 맺어 성폭력·폭력 추방, 4대악 근절에 함께 노력하고 있다. 고경매 씨와 회원들 대부분이 가족과 자녀가 있어서 자신들의 가족이 사는 문경시가 조금 더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좋은 도시가 되기를 희망하며 그 누구도 불평불만 없이 깊은 마음으로 참여 하고 있다.

 


고경매2-tile.jpg

변화는 번져간다

저는 가족을 첫 번째, 봉사를 두 번째로 생각해요. 하지만 제 주위의 어려운 이웃들도 이제는 제 가족의 범위로 들어온 것 같아요.”

그녀가 항상 자신에게 뻗어오는 손길을 뿌리치지 않고 망설임 없이 붙잡아주는 이유를 그녀의 한마디에서 찾을 수 있었다. 그녀의 가족들이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드는 일에 조금이나마 보태고자 했던 것이 이제는 주위의 어려운 이웃들의 삶까지 생각하게 만들었다. 그런 삶의 방식은 그녀의 가족들에게도 번져나갔다. 처음에는 가족들이 그녀가 하는 활동을 그렇게 좋게만은 보지 않았다, 수년간 그녀가 맡아왔던 가정을 지키는 역할에 소홀해진 것 같다고 불만들을 쏟아냈다. 하지만 점점 다른 이들을 생각하는 그녀의 마음이 가족들에게도 전해졌다. 어느 순간 자녀들은 그녀가 하는 일이 자랑스럽고 아름다운 일이라는 것을 이해해주기 시작했고, 그녀의 남편 역시 그녀에게 진심으로 응원을 보내 주고 있다. 그런 가족들의 배려와 이해는 그녀를 통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다. 그리고 그녀의 배려는 어려운 이웃들을 통해 또 다른 이웃들에게 돌아갈 것이다. 좋은 마음들이 돌고 돌아 곳곳에 번져나가는 것이다.

 

관심을 주면, 사랑이 가고

관심이 가게 되면, 자연스럽게 사랑이 따라가요. 사랑의 첫 번째는 관심인거죠. 저는 봉사라는 것이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사랑하기 위해 시작하는 일이라고 믿기 때문에 봉사의 첫 번째는 관심이라고 생각해요.”

 

우리는 가끔 사랑의 증거를 내가 얼마나 상대방에게 관심이 있는가 없는가에서 찾곤 한다. 어려운 이웃들의 사정에 관심을 가지고 그들에게 공감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사랑은 따라온다. 그리고 그 사랑은 그들을 도울 일이 생길 때, 도움 주는 것을 주저하지 않게 만들어준다. 그래서 고경매 씨의 봉사에는 망설임이 없다. 고경매 씨는 자원봉사센터나 농촌에서 일손이 부족할 때마다 기꺼이 가서 힘을 보태고, 자유총연맹 여성회의 회원들 역시 묵묵히 그녀의 뒷모습을 쫓아 자신들의 힘을 나누고 있다. 그리고 그런 그들의 행동이 울타리 밖의 사람들에게까지 전해졌고, 그녀가 처음 단체에 가입 했을 때만 해도 40명 정도였던 회원 수가 이제는 100명 가까이 늘어났다. 그녀의 나눔이 가족들뿐만 아니라 봉사자들에게까지 번져나가고 있는 것이다.

 


고경매3.jpg

쇠뿔도 단김에 빼라

나이가 들면서 하고 싶어도 못하는 것들이 점점 늘어나요. 그래서 저는 젊었을 때 봉사활동을 미루지 않고 시작했던 제 자신의 선택을 자랑스럽게 생각해요.” 나이가 들면 분명 젊었을 때와 상황들이 많이 달라진다. 그 이유는 신체적인 문제에서 오기도 하고, 여러 외부적인 문제나 내 안의 문제들에서 온다. 그 문제들을 마주했을 때 후회에 휩싸이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아닌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녀는 자신이 후자에 가깝다고 말했다. 그녀의 젊은 시절은 조금만 더, 조금만 더 하다 결국 때를 놓쳐버리는 사람들의 시간과는 달랐다. 우연이기는 했지만, 좋은 일에 힘을 보태는데 망설이지 않았다. 그녀는 자신 안의 측은지심을 외면하지 않았다. 그래서 그녀는 바쁘다는 핑계로 그 마음을 억지로 외면하는 사람들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분명 봉사는 힘든 일이 맞다.

 

모두 고생을 사서하고 싶지는 않으니까 말이다. 하지만 그 잠깐의 고생으로 평생을 후회 없이, 자신의 삶을 사랑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다. 고경매 씨의 삶 역시 그런 이들의 삶과 닮은 점이 많다. 주위 사람들은 이제 30년 넘게 봉사를 했으면 그만 쉬어도 되지 않느냐고 하지만, 그녀는 아직 자신의 삶을 나눔으로 채우고 싶다. 지금 그만두면 또 언젠가는 자신이 후회할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전글
<경산시 한효익 씨> 꿈을 꾸게 하는 삶이라는 판타지
다음글
<안동시 이상주씨> 세상의 주름살을 지워가다
다음글
<영덕군 박종호씨> 나눔을 노래하고 행복을 구워내다
다음글
<청송군 김정미 씨> 나누는 즐거움에 감염되다
다음글
<성주군 이윤호 씨> 한 걸음에서 시작해 어느새 백 걸음
다음글
<울릉군 최복희 씨> 바다 건너의 배려를 발견하다